나의 말이 세계를 터뜨릴 것이다 The Things Imprisoned in the World of Words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으로 ‘말의 세계에 감금된 것들‘

민주인권기념관(옛 남영동대공분실)

2020년 8월 25일-10월 18일

전시 기획글 예술감독 권은비

이 전시는 불편한 전시입니다.

우리는 이 전시를 통해 국가가 ‘법’이라는 이름으로 국민에게 ‘조작된 죄’, ‘기획된 죄’를 묻고, 사람들의 시간, 생각과 몸을 감금했던 불편한 역사를 제대로 바라보고자 합니다.

1948년부터 현재까지 국가보안법은 한국 사회를 반으로 갈라 이분법적으로 검열하고, 편 가르고, 구별 짓도록 만들고 있습니다. 이러한 세계 속에 감금된 것들을 찾아, 말과 말 사이, 생각과 생각사이, 발화되지 못한 시간과 공간 사이에 남겨진 것은 무엇인지 기록하고자 했습니다.

이 전시는 실패한 전시입니다.

국가보안법이 ‘과거형’이 아닌 ‘현재형’으로 이 세계에 현존하는 한, 국가보안법을 역사의 박물관으로 보내야 한다는 전제를 지닌 이 전시는 실패할 수밖에 없는 전시입니다.

전제된 실패를 각오하고 이번 전시를 준비하며 수십, 수백 건에 이르는 국가보안법 사건자료들을 만지고, 보고, 읽었습니다. 하나의 사건에 해당하는 수백, 수천 장이 넘는 사건자료, 변론자료, 판결문 등을 눈앞에 두고 바라볼 때마다, 그것이 이 세계를 이루고 있는 아주 작은 일부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직 눈앞에 당도하지 않은 어마어마한 국가폭력의 피해 기록들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마다 좌절하였습니다. 이 전시는 72년 동안 국가보안법에 의해 훼손되고 파괴된 삶의 어느 작은 파편도 위로할 수 없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불합리한 역사의 시간들에 대해 ‘질문하기’를 멈추어선 안 된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그러므로 이 전시는 싸우는 전시입니다.

전시 제목인 ‘말의 세계에 감금된 것들’의 ‘말’은 국가보안법으로 인해 파생된 폭력적이고 억압적 언어들을 뜻합니다. 지배 권력과 생각이 다르다는 이유로 무고한 사람들을 가둔 세계, 무지와 폭력의 언어들로 가득한 세계를 목도했을 때,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사료관의 국가보안법 관련 사진들을 발견했습니다. 그 속에서 싸우는 여성들을 보았습니다. 흑백사진에서 컬러사진으로 변하는 사진 속에는 도망치지 않고 국가폭력에 맞서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등장했습니다. 이 전시는 거대한 국가보안법의 역사를 모두 다루지는 못하지만, 역사의 어느 자리에 우뚝 서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들을 전합니다.

따라서 이 전시는 결국 ‘나의 말이 세계를 터뜨릴 것이다’라는 선언으로 귀결됩니다. 침묵을 강요하는 세계, 부당한 국가권력에 의해 생각의 자유가 감금되는 세계를 뚫고, 우리에게 전해지는 용기 있는 말들 속의 한 글자 한 글자를 주목해주시기 바랍니다. 이 전시는 국가보안법으로 감금된 세계를 터뜨릴 ‘말’들을 모아 관객들이 읽고, 보고, 듣고, 쓰고, 사유하고, 해석하도록 구성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서로에게 하찮은 타인일 뿐인 우리이지만, 아주 작은 예술적 상상력으로 타인의 고통을 조금이나마 이해해봤으면 합니다. 바로 그 지점에서부터, 이 세계가 변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An Exhibition ‘The National Security Act to a ​Museum’ <The Things Imprisoned in the World of Words>

Exhibition Planning explanation, Artistic Director Eunbi Kwon

This exhibition is an uncomfortable exhibition.

Through this exhibition, we, the organizers, would like to take a closer look at the uncomfortable history of the state interrogating the people of ‘manipulated sins’ and ‘planned sins’ in the name of ‘law’, and confining the people’s time, thoughts and bodies.

From 1948 to the present, the National Security Act has divided the Korean society in half, making it divisively censored, divided, and distinguished. We wanted to find the things that were imprisoned in this world, and record what was left between words and words, between thoughts and thoughts, between time and space that could not be spoken.

This exhibition is a failed exhibition.

As long as the National Security Act exists in this world as the ‘present tense’ rather than the ‘past tense’, failure of this exhibition is inevitable since this exhibition is curated under the premise that the National Security Act should be sent to the museum of history.

In preparation for the presumed failure of this exhibition, we touched upon, looked at, and read dozens or hundreds of cases concerning the National Security Act. Whenever I looked at hundreds of thousands of pages of data, pleadings, judgments, and other documents, I was reminded that it was only a very small fraction of what constitutes this world. I was frustrated whenever I realized that there were enormous records of past state violence that had not yet reached our eyes. I also thought that this exhibition would not be able to console any small fragments of damaged and destroyed lives by the National Security Act for the past 72 years. Nevertheless, I was convinced that I must not stop ‘asking questions’ about irrational times of history.

Therefore, this exhibition is a fighting exhibition.

‘Words’ in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ings Confined in the World of Words,’ refers to violent and repressive languages derived from the National Security Act. When I witnessed a world filled with languages of ignorance and violence, and a world where innocent people were imprisoned because of their different opinions from the ruling powers, I found pictures related to the National Security Act in the Archives of the Korea Democracy Foundation. I saw women fighting in those pictures. In the photographs transitioning from black and white to colored photographs, people have appeared continuously who did not run away but confronted state violence. Although this exhibition may not cover the massive history of the National Security Act in its entirety, it tells the stories of people standing tall in history.

On that note, this exhibition eventually concludes with a declaration that ‘my words will explode the world’. Please pay close attention to each and every letter in the courageous words spoken to us piercing through the world where silence is forced and freedom of thoughts is imprisoned by unjust state power. This exhibition is organized to let the audience read, see, listen, write, think, and interpret the ‘words’ that will explode the world imprisoned under the National Security Act. To that end, I hope that, even if we are only insignificant to one another, each of us could understand a bit of the pain of others through artistic imagination, From that point on, I believe this world can change.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